내가 숨쉬는 이 시간에
누군가는 피땀을 흘리며 노력하고 있을터

내가 뒹구는 이 시간에
누군가는 낮은 위치에서 발버둥치고 있을터

내가 방황하는 이 시간에
누군가는 꿈을 꾸며 한발을 내딛을터

나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나는 무엇을 하고 싶은가?
나는 무엇이 될 터인가?

아직은...
아직은 삶이란 전선에서 마지막 한 발을 남겨놨지만,
나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떠오르는 태양을 보며,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지는 저녁놀을 보며, 끝없는 자괴감에서...
더이상 물러설 수 없는 배수의진 끝에서
나는 무엇인가...
무엇을..
무언가....
...

'Blah > 마음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有缘千里来相会, 无缘对面不相逢.  (0) 2014.04.04
당위(當爲), 마땅히 그렇게 하거나 되어야 하는 것  (0) 2012.05.15
이 시간에..  (0) 2012.05.02
모르겠다.  (0) 2010.11.30
나태해진다,  (1) 2010.07.12
이 또한 지나가리라.  (0) 2010.05.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