山中問答, 李白

산중문답, 이백


問余何事棲碧山

(문여하사서벽산)

笑而不答心自閑

(소이부답심자한)

桃花流水杳然去

(도화유수묘연거)

別有天地非人間

(별유천지비인간)

 

묻노니, 그대는 왜 푸른 산에 사는가.

웃을 뿐, 답은 않고 마음이 한가롭네.

복사꽃 띄워 물은 아득히 흘러가나니,

별천지 따로 있어 인간 세상 아니네.




'D.B. > Te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어, 학이편, 제1장  (0) 2013.11.12
대학, 제7장  (0) 2013.04.01
산중문답/이백  (0) 2012.11.08
대학, 제2장  (0) 2012.06.08
삼강오륜(三綱五倫)  (0) 2010.07.18
너에게 묻는다/연탄 한 장/반쯤 깨진 연탄/안도현  (0) 2008.11.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