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에게

- 정희성

어느날 당신과 내가
날과 씨로 만나서
하나의 꿈을 엮을 수만 있다면
우리들의 꿈이 만나
한 폭의 비단이 된다면

나는 기다리리, 추운 길목에서
오랜 침묵과 외로움 끝에
한 슬픔이 다른 슬픔에게 손을 주고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의
그윽한 눈을 들여다볼 때
어느 겨울인들
우리들의 사랑을 춥게 하리

외롭고 긴 기다림 끝에
어느날 당신과 내가 만나
하나의 꿈을 엮을 수만 있다면







'D.B. > Te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에게 묻는다/연탄 한 장/반쯤 깨진 연탄/안도현  (0) 2008.11.24
꽃/김춘수  (0) 2007.11.30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에게/정희성  (0) 2007.09.20
The Present/Spencer Johnson  (1) 2007.02.23
황조가(黃鳥歌)/유리왕  (2) 2006.10.25
즐거운 편지/황동규  (0) 2006.04.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