有缘千里来相会, 无缘对面不相逢.

유연천리래상회, 무연대면불상봉.


인연이 있다면 천리 밖에 있어도 서로 만날 수 있고,

인연이 없다면 마주보고 있어도 만날 수 없다.






緣(연)이란 참으로 오묘하고 오묘해서 인위로 이어지지 않을뿐더러

自然하게 이어지리라 기대하여도 그것이 이어졌는지 아닌지 쉽사리 알 수가 없다.


씨실과 날실이 만나 서로 엮이어 단단하게 이어질 떄 옷감이 돼 듯

아무리 緣(연)을 잇기 위해 혼신의 노력과 정성을 다한다 하더라도

일방만으로는 이루어질 수가 없는 것이다.


한편으로는 '옷 깃만 스쳐도 인연이다'는 말처럼 

의도하지 않아도 만들어지는 것 또한 緣(연)일터.


언제 어디서 因果(인과)의 緣(연)이 어떻게 나타날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외롭고 긴 기다림 끝에

어느날 당신과 내가 만나

하나의 꿈을 엮을 수만 있다면..."

-2007/09/20 - [D.B./글귀] -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에게/정희성



'Blah > 마음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有缘千里来相会, 无缘对面不相逢.  (0) 2014.04.04
당위(當爲), 마땅히 그렇게 하거나 되어야 하는 것  (0) 2012.05.15
이 시간에..  (0) 2012.05.02
모르겠다.  (0) 2010.11.30
나태해진다,  (1) 2010.07.12
이 또한 지나가리라.  (0) 2010.05.23

방송통신위원회의 정책연구보고서에서 인용함.


제목

(2008 정책연구) 통신정책에 대한 인문사회과학적연구 (Ⅰ~Ⅴ) ( http://goo.gl/g9D6d6 )


2013:12:14 20:35:02


첨부파일

(2008_정책연구)_통신정책에_대한_인문사회과학연구(미디어_진화에_따른_통신문화_변화와_통신정책의_역할).pdf



pdf 79 페이지 

2013:12:14 20:36:31


출처

2008/04/21 - [D.B./이것저것] - 이동통신기술의 세대구분




네이버 지식백과의 내용을 정리해 둔 것을 인용해서 다시 정리해주는 센스?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대방에게 'YES'를 이끌어내는 비밀  (0) 2014.06.02
2014년도 정보처리기사 시험일정  (0) 2014.05.22
내 블로그가 인용도 당하네?  (0) 2013.12.14
눈이 이상한 것이 아니었다.  (0) 2010.12.26
02-2285-2114  (0) 2010.10.21
좋은 휴대폰 요금제,  (0) 2010.10.18

당위(當爲), 마땅히 그렇게 하거나 되어야 하는 것


세상에는 당위해야하는 것들이 많다.

생활과 관련된 규칙에 질서를 지켜야한다라든가 하는 도덕규범, 건널목이 아닌 곳은 횡단하지 말아야한다는 등의 법규등이 있고, 군(君)은 군답게, 신(臣)은 신답게, 민(民)은 민답게, 위정자답게, 군인답게, 학생답게 등 신분이나 지위에 따라 요구되는 당위적인 행동들이 있다. 

당위. 마땅히 그러하여야 하는 것이라는 의미의 단어는 행동하는 실천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공염불일 뿐이오, 잔소리로 전락하기 십상이다. 이러한 당연한 행위들을 타인에게 요구할 때는 엄격한 잣대로 평가하기 쉽고, 자신에게 적용할 땐 엄격히 평가한다고 하나, '이번 한번은...'라는 생각이 끼어들거나, 합리화 과정을 통해서 자신에게는 느슨한 잣대가 적용 될 수도 있다.

소싯적인 고3 때, "공부해라, 그렇지 않으면 후회한다"는 얘기를 좀 들었다. 고3인 대입수학능력시험 준비생에게는 공부라는 당위적인 행위가 요구되지만, 정작 그 입장에선 공염불인 경우가 적지 않다. 또한 이러한 당위적인 행동들에 대하여 대화를 하게 되는 경우는 더욱, 원론적인 얘기로 흐를 뿐이며, 잔소리로 치부되는 경우도 흔하지 않을까 싶다. 

나이 30이 넘었지만, 아직도 나는 이 '당위'의 굴레에서 벗어나고 있지 못하고 있다. 수동적 태도에서 벗어나 '비교적' 능동적으로 살아왔다고 생각되는 20살 이후로, 아직도 나는 이 당위적인 공부, 수험생활에서 벗어나고 있지 못 할 뿐더러, 아직도 당위적으로 공부해야 한다는 소리를 듣는다. 아무리 재충전의 시간이라는 명분을 가지고 있고, 적당히 핑계삼아 느슨하게 지내고 있다 할 지라도, 그저 당위적인 말 밖에 듣지 못하는 나. 또한, 이러한 반복적인 커뮤니케이션에서 벗어나고자 해도, "종자기"와 같은 지음이 없는 나로서는 누구에게 허심탄회 속 내를 비추기도 힘들 뿐더러, 비춘다 하더라도, '막연히 그러할 것이다'는 생각으로 접근할 경우 허공에 맴도는 얘기로 끝나기 십상, 결국 말을 줄이게 된다. 백아가 거문고의 줄을 끊었을 때(백아절현[伯牙絶絃])의 마음이 이러할 것인가. 의도치 않은 묵언 수행은 길어져만 갈 뿐이로다.


'Blah > 마음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有缘千里来相会, 无缘对面不相逢.  (0) 2014.04.04
당위(當爲), 마땅히 그렇게 하거나 되어야 하는 것  (0) 2012.05.15
이 시간에..  (0) 2012.05.02
모르겠다.  (0) 2010.11.30
나태해진다,  (1) 2010.07.12
이 또한 지나가리라.  (0) 2010.05.23
내가 숨쉬는 이 시간에
누군가는 피땀을 흘리며 노력하고 있을터

내가 뒹구는 이 시간에
누군가는 낮은 위치에서 발버둥치고 있을터

내가 방황하는 이 시간에
누군가는 꿈을 꾸며 한발을 내딛을터

나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나는 무엇을 하고 싶은가?
나는 무엇이 될 터인가?

아직은...
아직은 삶이란 전선에서 마지막 한 발을 남겨놨지만,
나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떠오르는 태양을 보며,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지는 저녁놀을 보며, 끝없는 자괴감에서...
더이상 물러설 수 없는 배수의진 끝에서
나는 무엇인가...
무엇을..
무언가....
...

'Blah > 마음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有缘千里来相会, 无缘对面不相逢.  (0) 2014.04.04
당위(當爲), 마땅히 그렇게 하거나 되어야 하는 것  (0) 2012.05.15
이 시간에..  (0) 2012.05.02
모르겠다.  (0) 2010.11.30
나태해진다,  (1) 2010.07.12
이 또한 지나가리라.  (0) 2010.05.23
DSC-W210 | 2010:12:26 14:25:27


왼쪽이 2005년에 구입한 모니터, 오른쪽은 2~3년 전에 구입한 모니터.

놓고 비교하니, 밝기가 ....

다행히 내 눈이 문제는 아니었다..

자, 모니터를 골라볼까~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도 정보처리기사 시험일정  (0) 2014.05.22
내 블로그가 인용도 당하네?  (0) 2013.12.14
눈이 이상한 것이 아니었다.  (0) 2010.12.26
02-2285-2114  (0) 2010.10.21
좋은 휴대폰 요금제,  (0) 2010.10.18
짜증나는 스팸전화  (2) 2010.09.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