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論語), 학이편(學而篇) 제1장(第一章)


子曰 "學而時習之 不亦悅乎? 有朋自遠方來 不亦樂乎? 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

자왈 학이시습지 불역열호? 유붕자원방래 불역낙호? 인불지이불온 불역군자호?


공자께서 말씀하시기에, 

"배우고 때로배운 것을 익히면 역시 기쁘지 아니한가?

벗이 먼 곳에서 찾아오니 역시 즐겁지 아니한가?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탓하지 않으면 역시 군자답지 않겠는가?"






은풍 왈,


배우고 배운 것을 익히는 것에서 공자는 기쁨을 느꼈다고 "카더라~" 과연 배우고 또 배운 것을 익힌다는 것이 기쁨일까? 맹목적인 배움에서는 기쁨을 찾기 쉽지 않을 것 같다. 하지만 그러한 과정 속에서도 쌓이는 '지식'은 있을 것이고 그러한 지식이 쌓이고 習한다면 삶을 살아가는 지혜가 될 것임은 자명하다. 물론 그 지혜가 삶에 얼만큼 도움이 될련지는 미지수이지만...


이렇게 지혜가 생긴다면 그 지혜를 통해서 반추하기를, 지식을 쌓으면 지혜를 얻을 기회가 높아질 것이고 그러기 위해서 지식을 쌓기 위한 배움과 그 배운 것을 익혀야 하는 과정이 필요함을 알게 될 것인 바, 배움을 통해 지혜가 생기는 기쁨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한편 朋이라 하여 단어 그대로 '친구'라 할 수 있겠지만, 21세기를 살아가는 지금의 '어휘상 친구'가 공자가 말한 朋과 같을까? 멀리 떨어져 지내던 친구가 어느날 갑자기 나를 만나러 온다고 한다면 그저 반갑기만 할 터인가? 행여나 마음 한 구석에 '혹시?'라는 반문은 전혀 생기지 아니할 것인가? 하지만 나와 뜻이 통하고 서로 간에 미래 발전적인 관계를 지닌 그러한 친구가 찾아온다면 반갑고 함께하는 시간이 짧을 지언정 즐겁지 아니하겠는가?




'D.B. > Te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마음은/김동명  (0) 2014.03.08
36계(三十六計)  (0) 2013.11.22
논어, 학이편, 제1장  (0) 2013.11.12
대학, 제7장  (0) 2013.04.01
산중문답/이백  (0) 2012.11.08
대학, 제2장  (0) 2012.06.08

대학(大學),제7장(第七章)


所謂 脩身在正其心者: 

소위 수신재정기심자: 

身有所忿懥, 則不得其正.

신소유분치, 즉부득기정.

有所恐懼, 則不得其正.

유소공구, 즉부득기정.

有所好樂, 則不得其正.

유소호요, 즉부득기정.

有所憂患, 則不得其正.

유소우환, 즉부득기정.


心不在焉, 視而不見, 聽而不聞, 食而不知其味.

심재부언, 시이불견, 청이불문, 식이부지기미.


此謂 脩身在正其心.

차위 수신재정기심.


右傳之七章, 釋正心修身.

우전지칠장,석정심수신.




이른바 몸을 닦는데는 그에 마음을 바르게 가짐에 있다는 것을 이르니: 


마음에 노하는 바가 있으면 그로하여 바르게 다스려지지 아니하며,

마음에 두려워하는 바가 있으면 그로하여 바르게 다스려지지 아니하며,

마음에 즐거워하는 바가 있으면 그로 하여 바르게 다스려지지 아니하며,

마음에 걱정하는 바가 있으면 그로하여 바르게 다스려지지 아니한다 함이니라.


마음에 있지 아니하면, 눈으로 보려하여도 보이지 아니하며, 귀로 들으려하여도 들리지 아니하며, 입으로 먹어도 그로하여 맛을 알지 못함이니라. 


이와 같음을 일러 몸을 수양한다함이란 마음을 바르게 가져야 한다 함이니라. 



'D.B. > Te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36계(三十六計)  (0) 2013.11.22
논어, 학이편, 제1장  (0) 2013.11.12
대학, 제7장  (0) 2013.04.01
산중문답/이백  (0) 2012.11.08
대학, 제2장  (0) 2012.06.08
삼강오륜(三綱五倫)  (0) 2010.07.18


山中問答, 李白

산중문답, 이백


問余何事棲碧山

(문여하사서벽산)

笑而不答心自閑

(소이부답심자한)

桃花流水杳然去

(도화유수묘연거)

別有天地非人間

(별유천지비인간)

 

묻노니, 그대는 왜 푸른 산에 사는가.

웃을 뿐, 답은 않고 마음이 한가롭네.

복사꽃 띄워 물은 아득히 흘러가나니,

별천지 따로 있어 인간 세상 아니네.




'D.B. > Te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어, 학이편, 제1장  (0) 2013.11.12
대학, 제7장  (0) 2013.04.01
산중문답/이백  (0) 2012.11.08
대학, 제2장  (0) 2012.06.08
삼강오륜(三綱五倫)  (0) 2010.07.18
너에게 묻는다/연탄 한 장/반쯤 깨진 연탄/안도현  (0) 2008.11.24

대학(大學),제2장(第二章) 중...


[大文]

湯之盤銘曰:「苟日新, 日日新, 又日新.」


[朱子 注]

盤, 沐浴之盤也. 銘, 名其器以自警之辭也. 苟, 誠也.

湯以人之洗濯其心以去惡, 如沐浴其身以去垢.

故銘其盤, 言誠能一日有以滌其舊染之汙而自新, 則當因其已新者, 而日日新之, 又日新之, 不可略有間斷也.

- 출처 : 维基文库,自由的图书馆 (http://goo.gl/I2FoW)



[大文]

湯之盤銘曰:

탕임금의 욕조에 새긴 구절에 이르기를,


苟日新, 日日新, 又日新.

"진실로 하루 새로워졌거든, 나날이 새롭게 하고, 또 날마다 새롭게 하여라." 라고 하였다.


[朱子 注]

盤, 沐浴之盤也.

"반(盤)"은 욕탕기(浴湯器)이다.


銘, 名其器以自警之辭也.

"명(銘)"은 스스로 경계하기 위해 그 욕탕기에 써놓은 글들이다.


苟, 誠也.

구(苟)는 "진실로"의 뜻이다.


湯以人之洗濯其心以去惡, 如沐浴其身以去垢.

탕(湯)임금은 사람이 마음을 씻어서 악(惡)을 없애는 것이 마치 몸을 씻어 때를 없애는 것과 같다고 여겼다.


故銘其盤,

그래서 그 욕탕기에 글을 새겼으니,


言誠能一日有以滌其舊染之汚而自新,

이르기를, 진실로 하루 동안 찌든 더러움을 씻어내어 스스로 새롭게 되었거든,


則當因其已新者, 而日日新之,

마땅히 이미 새로워진 것을 바탕으로 날마다 날마다 새롭게 하고,


又日新之, 不可略有間斷也.

또 날마다 새롭게 하여 조금이라도 끊어짐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한 것이다.




'D.B. > Te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학, 제7장  (0) 2013.04.01
산중문답/이백  (0) 2012.11.08
대학, 제2장  (0) 2012.06.08
삼강오륜(三綱五倫)  (0) 2010.07.18
너에게 묻는다/연탄 한 장/반쯤 깨진 연탄/안도현  (0) 2008.11.24
꽃/김춘수  (0) 2007.11.30

삼강(三綱)

삼강(三綱)에는 다음의 세 가지가 있다.

  • 군위신강(君爲臣綱): 신하는 임금을 섬기는것이 근본이요.
  • 부위자강(父爲子綱): 아들은 아버지를 섬기는 것이 근본이요.
  • 부위부강(夫爲婦綱): 아내는 남편을 섬기는 것이 근본이요.



오륜(五倫)

다섯가지의 지켜야할 도리. 오상 또는 오전이라고도 한다.

오륜(五倫)에는 다음 다섯 가지가 있다.

  • 父子有親(부자유친): 어버이와 자식 사이에는 친함이 있어야 한다.
  • 君臣有義(군신유의): 임금과 신하 사이에는 의로움이 있어야 한다.
  • 夫婦有別(부부유별): 부부 사이에는 구별이 있어야 한다.
  • 長幼有序(장유유서): 어른과 아이 사이에는 차례와 질서가 있어야 한다.
  • 朋友有信(붕우유신): 친구사이에는 믿음이 있어야 한다.




'D.B. > Te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중문답/이백  (0) 2012.11.08
대학, 제2장  (0) 2012.06.08
삼강오륜(三綱五倫)  (0) 2010.07.18
너에게 묻는다/연탄 한 장/반쯤 깨진 연탄/안도현  (0) 2008.11.24
꽃/김춘수  (0) 2007.11.30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에게/정희성  (0) 2007.09.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