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論語), 학이편(學而篇) 제3장(第三章)


子曰 "巧言令色, 鮮矣仁"

자왈 교언영색, 선의인


공자께서 말씀하시기에, 

"말을 교묘하게 하고 얼굴빛을 꾸미는 자들에겐 인(仁)이 드물구나!"






은풍 왈,


말을 교묘하게 하고 얼굴빛을 꾸미는 자들, 

즉 아부와 아첨을 일삼는 이들일수록 어진 사람이 드무니,

이를 경계하여야 할 것이다.


그러나 요즘 사회는 교언영색하여 딸랑딸랑을 잘 해야만 

버틸 수 있는 작태가 적지 않다 생각된다.



'D.B. > Te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화에 월백하고, 다정가/이조년  (0) 2014.06.20
논어, 학이편, 제16장  (0) 2014.05.30
논어, 학이편, 제3장  (0) 2014.05.27
내 마음은/김동명  (0) 2014.03.08
36계(三十六計)  (0) 2013.11.22
논어, 학이편, 제1장  (0) 2013.11.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