有缘千里来相会, 无缘对面不相逢.

유연천리래상회, 무연대면불상봉.


인연이 있다면 천리 밖에 있어도 서로 만날 수 있고,

인연이 없다면 마주보고 있어도 만날 수 없다.






緣(연)이란 참으로 오묘하고 오묘해서 인위로 이어지지 않을뿐더러

自然하게 이어지리라 기대하여도 그것이 이어졌는지 아닌지 쉽사리 알 수가 없다.


씨실과 날실이 만나 서로 엮이어 단단하게 이어질 떄 옷감이 돼 듯

아무리 緣(연)을 잇기 위해 혼신의 노력과 정성을 다한다 하더라도

일방만으로는 이루어질 수가 없는 것이다.


한편으로는 '옷 깃만 스쳐도 인연이다'는 말처럼 

의도하지 않아도 만들어지는 것 또한 緣(연)일터.


언제 어디서 因果(인과)의 緣(연)이 어떻게 나타날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외롭고 긴 기다림 끝에

어느날 당신과 내가 만나

하나의 꿈을 엮을 수만 있다면..."

-2007/09/20 - [D.B./글귀] -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에게/정희성



'Blah > 마음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有缘千里来相会, 无缘对面不相逢.  (0) 2014.04.04
당위(當爲), 마땅히 그렇게 하거나 되어야 하는 것  (0) 2012.05.15
이 시간에..  (0) 2012.05.02
모르겠다.  (0) 2010.11.30
나태해진다,  (1) 2010.07.12
이 또한 지나가리라.  (0) 2010.05.23

당위(當爲), 마땅히 그렇게 하거나 되어야 하는 것


세상에는 당위해야하는 것들이 많다.

생활과 관련된 규칙에 질서를 지켜야한다라든가 하는 도덕규범, 건널목이 아닌 곳은 횡단하지 말아야한다는 등의 법규등이 있고, 군(君)은 군답게, 신(臣)은 신답게, 민(民)은 민답게, 위정자답게, 군인답게, 학생답게 등 신분이나 지위에 따라 요구되는 당위적인 행동들이 있다. 

당위. 마땅히 그러하여야 하는 것이라는 의미의 단어는 행동하는 실천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공염불일 뿐이오, 잔소리로 전락하기 십상이다. 이러한 당연한 행위들을 타인에게 요구할 때는 엄격한 잣대로 평가하기 쉽고, 자신에게 적용할 땐 엄격히 평가한다고 하나, '이번 한번은...'라는 생각이 끼어들거나, 합리화 과정을 통해서 자신에게는 느슨한 잣대가 적용 될 수도 있다.

소싯적인 고3 때, "공부해라, 그렇지 않으면 후회한다"는 얘기를 좀 들었다. 고3인 대입수학능력시험 준비생에게는 공부라는 당위적인 행위가 요구되지만, 정작 그 입장에선 공염불인 경우가 적지 않다. 또한 이러한 당위적인 행동들에 대하여 대화를 하게 되는 경우는 더욱, 원론적인 얘기로 흐를 뿐이며, 잔소리로 치부되는 경우도 흔하지 않을까 싶다. 

나이 30이 넘었지만, 아직도 나는 이 '당위'의 굴레에서 벗어나고 있지 못하고 있다. 수동적 태도에서 벗어나 '비교적' 능동적으로 살아왔다고 생각되는 20살 이후로, 아직도 나는 이 당위적인 공부, 수험생활에서 벗어나고 있지 못 할 뿐더러, 아직도 당위적으로 공부해야 한다는 소리를 듣는다. 아무리 재충전의 시간이라는 명분을 가지고 있고, 적당히 핑계삼아 느슨하게 지내고 있다 할 지라도, 그저 당위적인 말 밖에 듣지 못하는 나. 또한, 이러한 반복적인 커뮤니케이션에서 벗어나고자 해도, "종자기"와 같은 지음이 없는 나로서는 누구에게 허심탄회 속 내를 비추기도 힘들 뿐더러, 비춘다 하더라도, '막연히 그러할 것이다'는 생각으로 접근할 경우 허공에 맴도는 얘기로 끝나기 십상, 결국 말을 줄이게 된다. 백아가 거문고의 줄을 끊었을 때(백아절현[伯牙絶絃])의 마음이 이러할 것인가. 의도치 않은 묵언 수행은 길어져만 갈 뿐이로다.


'Blah > 마음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有缘千里来相会, 无缘对面不相逢.  (0) 2014.04.04
당위(當爲), 마땅히 그렇게 하거나 되어야 하는 것  (0) 2012.05.15
이 시간에..  (0) 2012.05.02
모르겠다.  (0) 2010.11.30
나태해진다,  (1) 2010.07.12
이 또한 지나가리라.  (0) 2010.05.23
내가 숨쉬는 이 시간에
누군가는 피땀을 흘리며 노력하고 있을터

내가 뒹구는 이 시간에
누군가는 낮은 위치에서 발버둥치고 있을터

내가 방황하는 이 시간에
누군가는 꿈을 꾸며 한발을 내딛을터

나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나는 무엇을 하고 싶은가?
나는 무엇이 될 터인가?

아직은...
아직은 삶이란 전선에서 마지막 한 발을 남겨놨지만,
나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떠오르는 태양을 보며,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지는 저녁놀을 보며, 끝없는 자괴감에서...
더이상 물러설 수 없는 배수의진 끝에서
나는 무엇인가...
무엇을..
무언가....
...

'Blah > 마음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有缘千里来相会, 无缘对面不相逢.  (0) 2014.04.04
당위(當爲), 마땅히 그렇게 하거나 되어야 하는 것  (0) 2012.05.15
이 시간에..  (0) 2012.05.02
모르겠다.  (0) 2010.11.30
나태해진다,  (1) 2010.07.12
이 또한 지나가리라.  (0) 2010.05.23
제목을 짓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내용을 포괄적으로 나타낼 수 있어야 하고, 한편으로 식상하지 않아야 하기도 때문일 것이다.

.... 이하 생략.




무수한 생각이 머리를 스쳐지나가지만 어느 것 하나 명확하게 떠오르는 것은 없다.

흘러지나가는 많은 생각들, 잡념들. 공허한 메아리처럼 주위를 멤돌지만,

결국 어느 생각 하나도 손에 잡을 수가 없다.


오늘을 되돌아 본다.
어제를 되돌아 본다.
올해를 되돌아 본다.
작년을 되돌아 본다.
돌이켜보고,
돌이켜봐도
돌이켜볼수록,
그것은 잡념이 되어버릴 뿐.

합리적인 이성은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여 현재를 살고 앞으로 나아가라고 한다.
하지만 비합리적인 감성은 과거에 멤돌고 있다.

너는 누구이며, 너는 무슨 의미인가.
이러한 생각을 하는 나는 누구이며 무슨 의미를 가지고 어떤 존재인가.

존재의 가치를 탐구하기 보다는 존재에 대한 회의를 품고 생각하지만 곧 그 생각은 단절되고
다른 잡념의 영역으로 넘어간다.

내가 원하는 것, 내가 하고싶은 것, 내가 해야하는 것,
나는 무엇을 하고 싶은 것일까.
나는 어떻게 살고 싶은 것일까.
나는 무엇을 하고 싶은 것일까.

많다면 많고 적다면 적을 수도 있는 떡국앞에서 아직도 이런 떡밥을 던지고 쉽게 낚이고 있는 
내 자신이 초라하다.

하루에도 몇번씩 이길이 맞는 것일까, 혹시 저 길이 아닐까는 의문을 품었다가 곧 잊어버리고,
다음날 똑같은 의문을 던져보고 또 잊어버리고,

디지털 펄스의 0 과 1 사이를 반복하는 입력이 넣어지는 동안 
시간 t 축은 지나만 가고 
출력 파형은 오리무중이고..

모르겠다 모르겠다.


잠못드는새벽 끄적여본다.




'Blah > 마음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위(當爲), 마땅히 그렇게 하거나 되어야 하는 것  (0) 2012.05.15
이 시간에..  (0) 2012.05.02
모르겠다.  (0) 2010.11.30
나태해진다,  (1) 2010.07.12
이 또한 지나가리라.  (0) 2010.05.23
걸어가는 마음,  (0) 2010.04.14
나태해진다, 또 다시 챗바퀴가 보인다.

추스리자, 정진하자.




'Blah > 마음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시간에..  (0) 2012.05.02
모르겠다.  (0) 2010.11.30
나태해진다,  (1) 2010.07.12
이 또한 지나가리라.  (0) 2010.05.23
걸어가는 마음,  (0) 2010.04.14
그저 한순간..  (0) 2010.02.18
  1. Favicon of http://noizbuster.com 미남노버 2010.07.14 09:55 신고

    화이팅!

+ Recent posts